top of page

[2014.05.21 국방일보] "대한민국 대표 모범학교로 자리매김"


김태영 한민고 이사장 국방TV 대담 프로그램 ‘국방포커스’ 출연

군인가족 자녀교육 현황·해결방안 토론 23일 오전 7시·오후 1시 방송

 “한민고가 대한민국 대표 모범학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김태영(65·전 국방부장관·사진) 한민고등학교 이사장은 지난 20일 국방TV 대담 프로그램 ‘국방포커스’(PD 안혜정)에 출연해 ‘군인자녀 교육 현황과 해결방안’을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가정의 달을 맞아 마련된 이날 녹화방송은 최현수 국민일보 군사전문기자의 진행으로 김태영 이사장과 군인자녀교육진흥원 이재봉 사무국장이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이사장은 “현역 시절 28번 이사했는데 자식교육은 전적으로 아내에게 맡겨 미안했다”면서 “전역 후 한민고 학교설립 준비를 하면서 교육제도를 살펴본 결과, ‘집중 이수제’ 때문에 사실상 고등학교 때 전학 다니면서 대학진학을 한다는 게 거의 불가능해 보이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집중 이수제’는 필수과목 외의 과목을 학교별로 교육시기를 정해서 한두 학기에 집중적으로 이수하게 하는 제도이다. 전학시기와 교육시기가 맞지 않으면 입시준비에 치명적일 수 밖에 없다.


 김 이사장은 “이런 이유로 직업군인들은 기러기 아빠를 택할 수밖에 없고 아이는 아이대로 불안정한 사춘기를 보내며 정서적으로도 많은 문제를 겪게 되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국내외 부대 주둔지역에 국방성에서 직접 설립한 학교를 운영·지원하며, 영국은 국가에서 지원하는 기숙형 학교를 둬 자국 군인들의 교육부담을 덜어주고 있다”면서 학비지원을 주로 하는 우리 군의 군인자녀에 대한 지원정책의 방향전환 필요성을 역설했다.


 올해 3월 1일 문을 연 한민고(www.hanmin.hs.kr)는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에 있는 군인 자녀를 위한 일반형 사립 고등학교이다. 학교 정원은 280명. 김 이사장은 장관으로 재직할 당시부터 군인자녀를 위한 고등학교 설립을 직접 구상하고 법 개정을 이끌어 내는 등 한민고 개교에 앞장서 왔다.


 그는 최근 군인자녀를 위한 제2학교에 대한 설립요구가 있는 것과 관련해 “국방부에서도 제2학교에 관한 연구를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러한 연구결과들을 토대로 신중하게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23일(금) 오전 7시와 오후 1시 국방TV(스카이라이프 CH533·올레KT 260)를 통해 방송된다.

송현숙 기자 < rokaw@dema.mil.kr > 사진 < 김태형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조회수 1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한민고 해외대 설명회 '성료'.. 뉴욕주립대 겐트대 조지메이슨대 북경이공대 위스콘신대 APU등 6개 대학

학교별 설명회/ 상담부스 운영 [베리타스알파=김해찬 기자] 전국 단위 군인 자녀 기숙형 고등학교 한민고에서 해외대의 입학설명회를 진행했다. 설명회에는 겐트대 뉴욕주립대 북경이공대 조지메이슨대 위스콘신대 아시아태평양대(APU) 6개교가 참여했다. 참가를 신청한 고3, 고1 2 국제반, 학부모, 교사 등 연인원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각 학교별 설명회와

“호국선열 희생정신 기리는 관객 여러분이 영웅”

홍두승 대한민국 군가합창단 이사장 정전 70주년 정기연주회 개최 “나라 사랑, 국군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 모두를 영웅이라 부릅니다. 관객 여러분이 바로 영웅입니다.” 11일 저녁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영웅’을 주제로 6·25전쟁 정전 70주년 기념 제6회 정기연주회를 연 대한민국 군가합창단의 홍두승(73·사진·서울대 명예교수) 이사장은 “호국보훈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