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민고 1기_경위 정경서]




안녕하십니까,

한민고등학교 1기 졸업하고 경찰대학 37기 졸업 후, 현재 서울 경찰청 2기 동단 802의무 경찰대 2부 소대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경위 정경서입니다.


이소(離巢), 어린 새가 둥지를 떠남을 일컫는 말. 세상을 향해 날아오르기 위해서는 그 어떤 새도 예외 없이 안락한 둥지를 떠나야만 합니다. 참수리는 이소를 앞두고 비행을 배우기 위해 수없이 많은 추락을 겪으며 악착같이 날개 짓을 합니다. 한민고를 졸업하고 세상에 던져질 여러분은 어쩌면 이소를 앞둔 어린 참수리와 같은 처지일지 몰라요.


미국의 작가 H. 잭슨 브라운 주니어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일에 대한 준비로 가장 좋은 것은 지금 오늘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불안하고 힘들지라도 어린 참수리의 마음으로 노력하는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머지않아 멋지게 날아오를 여러분의 창공이 그 무엇보다 높고 빛나길 바라며, 가을비 내리는 팔월의 마지막 날, 광화문에서, 정경서 올림.

조회수 43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한민고 해외대 설명회 '성료'.. 뉴욕주립대 겐트대 조지메이슨대 북경이공대 위스콘신대 APU등 6개 대학

학교별 설명회/ 상담부스 운영 [베리타스알파=김해찬 기자] 전국 단위 군인 자녀 기숙형 고등학교 한민고에서 해외대의 입학설명회를 진행했다. 설명회에는 겐트대 뉴욕주립대 북경이공대 조지메이슨대 위스콘신대 아시아태평양대(APU) 6개교가 참여했다. 참가를 신청한 고3, 고1 2 국제반, 학부모, 교사 등 연인원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각 학교별 설명회와

“호국선열 희생정신 기리는 관객 여러분이 영웅”

홍두승 대한민국 군가합창단 이사장 정전 70주년 정기연주회 개최 “나라 사랑, 국군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 모두를 영웅이라 부릅니다. 관객 여러분이 바로 영웅입니다.” 11일 저녁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영웅’을 주제로 6·25전쟁 정전 70주년 기념 제6회 정기연주회를 연 대한민국 군가합창단의 홍두승(73·사진·서울대 명예교수) 이사장은 “호국보훈의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