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아시아엔] 한민고 6·25참전용사 ‘기억·함께·미래’ 자서전 출판


전국 단위 군인자녀 기숙형 고등학교인 한민고교 학생들이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해

<기억·함께·미래-나라사랑정신 잇기 위해 잊지 않겠습니다>를 냈다.


이 책은 한민고 학생들이 한민고 인근 파주지역에 거주하는 6·25전쟁 및 월남전 참전용사 6명을 찾아 인터뷰하여 자서전 형식으로 나왔다.


앞서 한민고 학생들은 2016년부터 6·25전쟁 참전용사 자서전을 매년 발간, 지금까지 모두 21명의 참전용사 이야기를 글로 담았다.

이들은 올해 6·25전쟁 70주년을 맞이해 지금까지 나온 3권과 이번 참전용사 자서전을 더해 오는 19일 오후 2시 발간 모임을 열 예정이다. 이 자리엔 참전용사 11명이 함께 한다.

이번 출판에는 한민고 김용욱 인문학부 부장교사와 김관우 교사의 지도로 안연우(3학년) 등 학생 23명이 ‘6·25전쟁 참전용사 자서전 제작 프로젝트팀’으로 참여했다.

프로젝트팀은 파주시 무공훈장지회, 파주시 월남참전자회, 6.25 참전유공자회의 도움을 받아 허부(90)씨 등 참전용사 6명을 인터뷰했다.


자서전 제작에 참여한 안연우 학생은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전쟁은 살기 위해 발버둥치는 적나라한 과정이라는 느낌이었다”며 “전쟁이 생각보다 너무나 현실적이었기 때문에 그 공포가 실감이 났다”고 말했다.

이기민 학생(3학년)은 “촛불과 같은 아흔셋 되신 할아버지의 살아있는 기억이 지울 수 없는 글로 남기는 활동에 참여해 너무 감사하다”며 “이런 활동이 좀더 활발하게 더 많은 학생들의 참여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참전용사 허부(90)씨는 “신구세대 간의 전쟁에 대한 인식 차이가 좁혀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자서전 프로젝트에 참여했다”며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 제목처럼 나의 평생 소원도 통일”이라고 말했다. 허부 참전용사는 특히 학생들에게 통일을 잘 준비해 반드시 남북통일이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용욱 부장교사는 “‘지난날의 일을 잊지 않는 것이 나중 일의 스승이 된다’는 말처럼 참전용사님들로부터 배운 경험이 한민고 학생들의 나라사랑과 국가관 확립에 도움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관우 지도교사는 “할아버지들께서 손자 손녀에게 옛날이야기 하듯이 말씀하시는 모습에서 공감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원문참조

http://kor.theasian.asia/archives/264904

조회수 2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한민고 해외대 설명회 '성료'.. 뉴욕주립대 겐트대 조지메이슨대 북경이공대 위스콘신대 APU등 6개 대학

학교별 설명회/ 상담부스 운영 [베리타스알파=김해찬 기자] 전국 단위 군인 자녀 기숙형 고등학교 한민고에서 해외대의 입학설명회를 진행했다. 설명회에는 겐트대 뉴욕주립대 북경이공대 조지메이슨대 위스콘신대 아시아태평양대(APU) 6개교가 참여했다. 참가를 신청한 고3, 고1 2 국제반, 학부모, 교사 등 연인원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각 학교별 설명회와

“호국선열 희생정신 기리는 관객 여러분이 영웅”

홍두승 대한민국 군가합창단 이사장 정전 70주년 정기연주회 개최 “나라 사랑, 국군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 모두를 영웅이라 부릅니다. 관객 여러분이 바로 영웅입니다.” 11일 저녁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영웅’을 주제로 6·25전쟁 정전 70주년 기념 제6회 정기연주회를 연 대한민국 군가합창단의 홍두승(73·사진·서울대 명예교수) 이사장은 “호국보훈의

Commentaires


bottom of page